회원가입 로그인

보도자료
공지사항
 
 
Home > 보도자료

  경총, '2020년 노사관계 전망조사' 결과 발표  
작성자 :노사협력팀 | 등록일 : 2020-01-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경총, '2020년 노사관계 전망조사' 결과 발표

▪응답기업 64.8%, ‘2020년 노사관계 2019년보다 더 불안해질 것’
▪노사관계 최대 불안요인은 ‘제21대 총선과 親 노동계 입법환경’
▪2020년 임금인상 수준에 대해 45.7%가 ‘2% 수준’ 예상
▪단체교섭 주요 쟁점은 ‘복리후생 확충’, ‘인력 증원’ 등

 ■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손경식, 이하 ‘경총’)가 「2020년 노사관계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기업 180개사 중 64.8%는 2020년 노사관계가 2019년보다 더 불안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 2020년 노사관계 불안 요인을 묻는 설문에서 ‘제21대 총선과 親  노동계 입법환경’이라는 응답이 33.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 이어 ‘경기둔화와 기업경영 실적 부진 전망’(25.9%), ‘헌법불합치 결정에 따른 운영비원조 확대, 임금피크제, 불법파견 등 기업내 노사현안 증가’(21.1%)가 불안 요인으로 꼽혔다.

  ○ 경총은 “‘제21대 총선과 親 노동계 입법환경’이 2020년 노사관계 최대 불안요인으로 나타난 것은 노동계 우호적 입법 추진과 외부의 개별기업 노사관계 개입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 2020년 임금인상 수준 전망에 대해서는 ‘2% 수준’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이는 2019년 11월 기준 협약임금인상률(4.0%)의 절반 수준으로, 경총은 “지난해 기업들의 악화된 경영실적과 불안한 2020년 경제상황 전망 등이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 협약임금인상률: 노사가 임금인상률 결정 시 지급하기로 한 임금(가령 연장·야간·휴일근로수당 등 사후적으로 결정되는 임금은 제외)을 기준으로 정한 사전적 임금인상률(100인 이상 사업장 기준)

  ○ 임금 이외의 단체교섭 주요 쟁점으로 ‘복리후생 확충’(35.5%), ‘인력 증원’(17.9%), ‘근로시간 단축과 유연근무제 도입’(13.7%) 등을 꼽았다. 


    [경총]경총, '2020년 노사관계 전망조사' 결과 발표.hwp   [참고자료]2020년 노사관계 전망조사.hwp

  목록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고객센터 활용가이드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