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보도자료
공지사항
 
 
Home > 보도자료

  2017년 추석연휴 및 상여금 실태조사  
작성자 :경제조사1팀 | 등록일 : 2017-09-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2017년 추석연휴 및 상여금 실태조사 』 결과

⦁올해 추석연휴 평균 8.5일, 상여금 105.1만원
   - 전년대비 연휴 4.0일↑, 상여금 2만 9천원↑
   - 임시공휴일 지정, 주말‧한글날 등과 겹쳐 추석연휴 대폭 증가

 ⦁추석 경기 전년보다 악화 47.3%
   - 추석경기 전년보다 악화 응답, ‘14년 이후 가장 낮아
   - 상여금 지급 기업 72.1%, 전년대비 1.3%p 증가

올해 추석연휴 휴무일수 평균 8.5일, 전년대비 4.0일 증가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박병원)가 전국 5인 이상 408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7년 추석연휴 및 상여금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추석연휴의 휴무일수는 평균 8.5일로 지난해보다 4.0일 증가했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은 9.7일, 300인 미만 기업이 8.3일로 지난해보다 각각 4.9일, 3.9일 늘었다.


 올해 추석은 추석공휴일 이외에 주말, 한글날뿐만 아니라 정부의 임시공휴일 지정과 대체공휴일제 시행으로 휴무일수가 지난해에 비해 대폭 증가했다. 특히 올해 추석 휴무일수(8.5일)는 경총이 「추석연휴 및 상여금 실태조사」를 처음 실시한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8일 이상 쉬는 기업은 72.2%로 조사됐으며, 10일 이상 쉬는 기업도 62.1%로 나타났다. 10일 이상 쉬는 기업을 규모별로 살펴보면 300인 이상 기업은 88.6%인 반면, 300인 미만 기업은 56.2%로 나타났다.

 추석공휴일(10.3~5) 외에 임시공휴일(10.2)과 대체공휴일(10.6) 모두 휴무하는 기업 비중은 68.1%로 나타났다. 또한 대체공휴일과 임시공휴일 중 대체공휴일(10.6)만 휴무하는 기업은 17.6%, 임시공휴일(10.2)만 휴무하는 기업은 1.5%, 임시공휴일과 대체공휴일 모두 휴무하지 않는 기업은 12.8%로 조사됐다.

올해 추석경기 ‵전년보다 악화‵ 응답 47.3%, 2014년 이후 가장 낮아


 올해 추석 경기상황에 대해 ‘매우 악화되었다(15.0%)’, ‘악화되었다(32.3%)’ 등 전년보다 악화라는 응답은 47.3%로 조사됐다. 이 외 ‘전년과 비슷하다’는 46.3%였고, ‘개선되었다’는 응답은 6.4%에 불과했다. 다만, 전년보다 악화라는 응답은 2014년(48.2%) 이후 가장 낮게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로 전년보다 악화라는 응답은 300인 이상 기업(41.7%)보다 300인 미만 기업(48.3%)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본격적인 국내경기 회복시기에 대해서는 34.8% 기업이 2019년 하반기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외에 ‘2018년 하반기’(25.0%), ‘2019년 상반기’(18.4%)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상여금 지급 기업 72.1%, 전년대비 1.3%p 증가


 추석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72.1%로 지난해보다 1.3%p 증가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지난해보다 2.0%p(75.3%→77.3%), 300인 미만 기업은 1.3%p(69.6%→70.9%) 증가했다. 추석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인 기업 비중은 2013년 이후 4년만에 증가로 전환됐다.

올해 추석상여금 105.1만원, 전년대비 2.8% 증가


 올해 추석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의 근로자 1인당 평균 상여금은 105만 1천원으로 지난해(102만 2천원) 보다 2만 9천원(2.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149만 6천원으로 지난해(144만 4천원)보다 5만 2천원(3.6%) 증가했고, 300인 미만 기업은 95만 8천원으로 지난해(93만 3천원)보다 2만 5천원(2.7%) 증가했다.
 


    [경총_보도자료] 2017년 추석 연휴 및 상여금 실태조사.hwp   [경총_보고서] 2017년 추석 연휴 및 상여금 실태조사.hwp

  목록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고객센터 활용가이드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