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보도자료
공지사항
 
 
Home > 보도자료

  2016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  
작성자 :경제조사2팀 | 등록일 : 2016-06-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대졸 신입사원 1년 내 퇴사율 27.7%, 증가 추세 지속
  - 300인 미만 기업 조기퇴사율, 300인 이상 기업의 3배 넘어
  - 조기퇴사 주된 이유, ‘조직 및 직무적응 실패’ 가장 높아
 기업의 신입사원 업무수행 만족도 하향 추세 지속
 조기퇴사 대응방안,‘직무역량과 적성을 감안한 현업배치’

 좁아진 취업문을 어렵게 통과하고도 1년 안에 회사를 떠나는 신입사원이 4명 중 1명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300인 미만 기업의 조기퇴사율은 300인 이상의 3배가 넘어 기업 규모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조기퇴사의 가장 큰 이유는 조직 및 직무적응 실패로 조사됐다. 한편, 기업의 신입사원에 대한 업무수행 만족도는 하향 추세가 지속되었다. 


대졸 신입사원 1년 내 퇴사율(27.7%), 증가 추세 지속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박병원)가 전국 306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6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졸 신입사원의 1년 내 퇴사율은 27.7%로, 2014년 조사결과(25.2%)에 비해 2.5%p 증가했다. 300인 이상 기업의 퇴사율은 감소(11.3%→9.4%)한 반면, 300인 미만 기업의 퇴사율이 증가(31.6%→32.5%)해 전체적으로 조기퇴사율의 증가 추세가 지속됐다.
 2014년 조사와 마찬가지로 300인 미만 기업(32.5%)이 300인 이상 기업(9.4%)에 비해 1년 내 퇴사율이 월등히 높게 나타났으며, 양자 간 격차(2014년 20.3%p→2016년 23.1%p) 또한 확대됐다.

신입사원의 업무수행에 대한 만족도 하향 추세 지속
 대졸 신입사원의 업무수행에 대한 만족도는 2010년 조사 이후 계속해서 하향 추세를 보였다. 또한 300인 이상 기업과 300인 미만 기업의 신입사원 업무수행 만족도 격차는 점점 벌어졌다. 대졸 신입사원 업무수행 만족도에 대한 전체 평균점수는 2014년 76.2점에서 2016년은 76.0점으로 다소 낮아졌다.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79.8점, 300인 미만 기업은 74.8점으로 300인 이상 기업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2014년 조사에서는 300인 이상 기업(78.5점)과 300인 미만 기업(75.2점)의 격차가 3.3점이었으나 2016년 5점으로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신입사원 조기퇴사의 주된 이유는‘조직 및 직무적응 실패’
 신입사원의 1년 내 퇴사 이유는 ‘조직 및 직무적응 실패’(49.1%)가 가장 높았고, ‘급여 및 복리후생 불만’(20.0%), ‘근무지역 및 근무환경에 대한 불만’(15.9%) 순으로 나타났다. ‘조직 및 직무적응 실패’의 응답 비율은 2014년에 비해 1.5%p 증가한 반면, ‘급여 및 복리후생 불만’(4.2%p↓)과 ‘근무지역 및 근무환경에 대한 불만’(1.4%p↓) 비율은 감소했다. 따라서 신입사원의 조기퇴사율을 낮추기 위해서는 조직 적응을 도울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한 검토가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1년 내 퇴사율은 입사 후 9개월까지 감소하나,‘9~12개월’에 소폭 증가
 1년 내 구간별 누적 퇴사율을 살펴보면, 1개월 내 퇴사 비율이 4.6%, 3개월 내 11.4%, 6개월 내 17.5%, 9개월 내 22.2%, 12개월 내 27.7%로 나타났다. 비누적 개념의 구간별 퇴사율을 3개월 단위로 살펴보면 9개월까지는 퇴사율이 감소하나, 9~12개월 사이 다시 증가했다. 이 같은 현상은 신입사원들이 일단 취업한 회사에 어느 정도 근무하다가 입사를 희망하는 기업의 채용 시기에 맞춰 이동하는 경우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 구간별 퇴사율 : 3개월 미만 11.4% (1개월 미만 4.6%, 1개월~3개월 6.8%), 3개월~6개월 6.1%, 6개월~9개월 4.7%, 9개월~12개월 5.5%

신입사원 조기퇴사 대응방안,‘직무역량과 적성을 감안한 현업배치’
 신입사원의 조기퇴사를 막기 위한 기업의 대응 방안으로 ‘직무역량과 적성을 감안한 현업배치’(51.3%)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멘토링 등을 통한 애로사항 파악’(46.0%), ‘비전 제시’(36.3%) 순이었다.
 한편, 전체 응답 기업의 93.5%가 능력 중심 채용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구체적 방안으로서 ‘역량 면접’ 실시율이 가장 높게(67.9%) 나타났다. 이어 ‘채용절차 및 선발기준의 자세한 사전 공지’(26.8%), ‘업무와 무관한 스펙 미요구’(21.1%) 순으로 나타났다.
 


    [보도자료]2016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hwp   [보고서]2016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hwp

  목록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고객센터 활용가이드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