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보도자료
공지사항
 
 
Home > 보도자료

  2014년 임금조정 실태조사  
작성자 :경제조사1팀 | 등록일 : 2014-12-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올해 4년제 대졸 신입사원 초임, 월 278만 4천원
  - 지난해 265만 9천원에서 4.7% 상승
  - 연봉제 실시 기업 임금, 미실시 기업보다 5~14% 높아

 올해 평균 임금인상율 8.2%(통상임금 기준), 전년대비 4.2%p 상승
  - 8.2%는 통상임금 범위확대로 인한 상승분을 포함, 통상임금 산입범위 미조정 기업 상승률은 4.2%로 전년대비 0.2%p 상승
  - 노동관련 쟁점으로 임금협상 미타결 기업 중 52.2%, 통상임금으로 협상 지연

올해 대졸(4년제) 신입사원 초임(상여금 포함), 월 278만 4천원
 11월 30일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직무대행 김영배)가 369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4년 임금조정 실태조사」결과에 따르면, 올해 4년제 대졸 신입사원의 초임급(상여금 월할분 포함)은 월 278만 4천원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지난해 265만 9천원에서 4.7% 상승한 수준이다.

 규모별로는 100~299인 기업이 242만 9천원, 300~499인 269만 1천원, 500~999인 278만 1천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1,000인 이상 기업의 평균 대졸초임은 지난 해 처음으로 300만원을 넘어선 가운데 올해도 2.2% 상승한 306만 6천원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직급별 초임급은 부장 613만원, 차장 524만원, 과장 455만 7천원, 대리 373만 7천원으로 나타났으며, 전문대졸 247만 1천원, 고졸 사무직과 고졸 생산직은 각각 204만 2천원, 221만 8천원으로 조사되었다.

올해 평균 임금인상률 8.2%(통상임금 기준), 전년대비 4.2%p 상승
 올해 임금협상이 타결된 기업들의 평균 타결 임금인상률(통상임금 기준)은 8.2%로 전년(4.0%)에 비해 4.2%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큰 폭의 상승은 대법원 판결에 따른 통상임금 범위확대로 일부 기업에서 고정성을 갖춘 정기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산입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되었다. 특히 고정상여금 비중이 높고, 통상임금 범위가 확대된 경우가 많은 대기업의 임금인상률이 높게 나타났다.

통상임금 기준 변경 기업의 임금인상률 13.8%
 임금협상이 타결된 기업 중 통상임금 산입범위를 조정하지 않은 기업들의 평균 임금인상률은 4.2%로 2013년 전체 통상임금 기준 임금인상률(4.0%) 대비 0.2%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임금 산입범위를 조정한 기업들의 평균 타결 임금 인상률은 13.8%로 조사되었으며, 1,000인 이상 기업이 26.7%로 가장 높았고, 100~299인 9.6%, 300~499인 6.3%, 500~999인 15.8%로 나타났다. 통상임금 산입범위를 조정한 기업들의 통상임금 인상률은 산입범위 조정으로 인한 인상률과 Base up을 통한 인상률이 합쳐진 결과이다. 다만, 통상임금 산입범위 조정에 따른 임금인상률 상승은 근로자의 직접적인 임금 상승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초과근로수당 등 통상임금과 연동되는 수당의 상승을 통해 임금을 상승시키는 유인으로 작용한다.

연봉제 실시 기업 임금, 미실시 기업보다 5~14% 가량 높아
 연봉제를 실시하고 있는 기업의 임금수준은 미실시 기업에 비해 직급별로 5~14% 정도 높게 나타났다. 직급별로는 부장의 경우 연봉제 실시 기업의 임금이 미실시 기업에 비해 933만 4천원(연봉기준) 더 높았으며, 차장 474만 1천원, 과장 438만 8천원, 대리 321만 7천원, 대졸 169만 7천원의 격차를 보였다.

 이처럼 연봉제 실시 기업의 임금수준이 높게 나타나는 이유는 ▲ 연봉제가 주로 임금수준이 높은 대기업을 중심으로 도입되고 있으며, ▲ 연봉제를 처음 도입할 당시 근로자의 임금수준 하락 등 근로기준법 상 ‘불이익 변경’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임금 인상이 다소 높게 이루어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되었다.

 한편, 연봉제 실시 기업의 4년제 대졸 신입사원 초임(연봉 월할분)은 285만 4천원으로 나타났으며, 연봉제 미실시 기업의 4년제 대졸 초임급(상여금 월할분 포함)은 271만 2천원으로 조사되었다.

임금협상 미타결 기업 주요 쟁점‘통상임금’
 임금협상이 타결되지 않은 기업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조사한 결과, ‘노동 관련 쟁점으로 인한 노사간 입장 차이’ 이라는 응답이 34.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특히 ‘노동 관련 쟁점으로 노사간 입장 차이’로 임금협상이 타결되지 않았다고 응답한 기업 중 52.2%가 주요 쟁점으로 ‘통상임금’을 꼽았다. 다음으로 ‘근로시간 단축’ 21.7%, ‘60세 정년 의무화’ 13.0%,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8.7% 순이었다.

노조요구율과 사용자제시율 격차 5.4%p
 올해 임금교섭 타결을 위한 노․사의 협상횟수는 평균 6.5회, 2.6개월이 소요되어 전년의 5.2회, 1.9개월에 비해 협상기간과 협상횟수 모두 증가하였다. 이처럼 올해 임금 교섭의 협상기간과 횟수가 전년에 비해 모두 증가한 것도 통상임금 범위 확대, 60세 정년 의무화 등 임단협 관련 이슈가 다양하고 이를 둘러싼 노사 간의 대립이 발생했기 때문으로 추정되었다.

 특히, 협상횟수는 규모가 클수록 증가해 1규모(100~299인) 기업이 4.2회로 가장 적었으며, 4규모(1,000인 이상) 기업이 14.9회로 가장 많았던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기업 규모가 클수록 임금 및 단체교섭에서 노조의 요구사항이 다양하고, 노사간 협의 사항이 많아 협상횟수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되었다.

 임금협상 과정에서 노조는 평균 8.1% 인상을 요구한 반면, 사용자는 평균 2.7%를 제시(통상임금 기준)해 격차는 5.4%p로 나타났다. 전년보다 늘어난 협상기간과 횟수에도 불구하고 노조요구율과 사용자제시율 간의 격차가 지난해 5.1%p(노조요구율 7.9%, 사용자제시율 2.8%)에서 올해 5.4%p로 0.3%p 소폭 상승한 이유는 노조가 임금인상률 보다 초과근로수당 산정 기준이 되는 통상임금 범위 확대에 집중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되었다.


※ 첨부 :『2014년 임금조정 실태조사』결과 (표지포함 17쪽) 1부 <끝>
 


    [보고서] 2014년 임금조정실태조사.hwp

  목록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고객센터 활용가이드 사이트맵